LOGO

체험수기

제목 2017년도 선정작: 제 3의 인생
작성자
작성일자 2018-08-16
첨부파일

제 3의 인생

사회복지학과 17학번 이미순   







    제3의 인생

  대학을 다니고 싶다는 마음은 있었지만, 아이를 키우고 회사를 다니면서 생기는 짬짬이 공고를 찾아보면 꼭 시기가 지나 있었다. 네이버 배너에 명지대의 모집 요강이 뜬 걸 본 순간,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면접에 응시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남들보다 일찍 일을 시작했다. 경험도 많았고 회계라는 업무에서도 남부럽지 않은 실력을 자랑했다. 하지만 고졸이라는 벽은 나를 가로막았다. 이직을 하려고 해도 사람들은 내 경력이나 능력보다는 대학 공부를 못했다는 데 주의를 기울였다. 나는 누구보다도 손이 빠르고 어떤 우발적인 사고에도 대처할 배포가 있었는데, 왜 고졸이라는 벽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지 새삼 서러웠다. 곁에서 지켜보던 남편은 내게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따는 게 어떻겠냐고 물었다. 내 능력과 머리라면 공인중개사 자격증은 수월히 딸 수 있을 것이고, 공인중개사인 이상 누가 내 졸업 여부를 논하겠냐는 것이었다. 남편의 말은 분명 일리가 있었지만 나는 공부에 자신이 없다는 핑계로 그 제안을 미뤘다. 몇년을 공부해도 힘든 시험이지만, 그 힘든 공부보다 날 주저하게 만든 건 바로 내가 그 일에 별 관심이 없다는 것이었다. 즐겁지 않은 공부를 몇년 동안 붙잡고 있을 자신이 없었다. 사회복지학과를 선택했지만, 막상 봉사는 꾸준히 하지 않는 터라 조금 망설여지기도 했다.

  그러던 중 친정에 내려갈 일이 생겼다. 친정 어머니는 시골에 사시면서도 꾸준히 교회를 다녔다. 무릎이 아프거나 몸이 아프면 하루쯤은 쉴 만한데 전혀 거르는 법이 없었다. 결국 나도 친정에 내려갈 때마다 교회를 가야 했다. 어머니는 내가 내려오자마자 역시나 교회에 가자고 하셨고, 때마침 친정 어머니가 다니던 교회의 사모님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사모님은 자신의 꿈이 이 마을 어르신들을 돌볼 수 있는 복지관을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나는 엉겁결에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따서 돕겠다고 말했다. 예전부터 점차 거동이 불편해지시는 어머니에 대한 안타까움도 있었거니와 가끔 어머니와 동년배의 노인 분들을 볼 때마다 마음이 조마조마했지만 어떻게 도울지 몰라 그저 지켜보기만 했다. 사모님과 계약서도 없이 섣불리 구두 계약을 해버리고 나서, 나는 막막함보다는 뭔가 가닥이 잡힌 느낌이라 개운한 마음이 들었다.

  내 첫번째 인생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을 다니는 초년생이었다면, 두번째 인생은 아이들을 낳고 새로운 가정을 꾸린 것이라 할 수 있다. 세번째는 불가능할까? 나는 그 세번째 인생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끝까지 달리기

  수업은 토요일 오전 아홉시부터 시작된다. 남들에게는 휴일이지만, 내게는 가장 마음이 급한 날이다. 세달 내내 레포트를 내고 발표를 준비하고, 중간고사와 기말고사라는 큰 시험을 두번이나 치루니 막막했다. 육백 페이지가 넘는 책을 앞에 두고 끙끙대다 보니 공부를 어려워하는 아들 심정이 이해가 갔다. 영어며 각종 교양 과목, 채플까지 고루 듣다 보니 전공 과목만 배우면 되지 다른 공부를 할 필요가 있을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종이의 글자에 불과했던 지식은 사실 우리의 삶 곳곳에서 살아 움직이고 있었다. 덕분에 내가 뻔히 파악할 수 있다고 있었던 내 주변이 한뼘씩 넓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노사 관계나 인세 관리 등등 골치 아픈 용어들에 진저리를 쳤지만, 예전에는 인터넷 뉴스를 볼 때 당연하다는 듯이 연예면만 봤지만 지금은 정치와 사회, 경제 관련 기사도 읽고 무슨 문제가 있는지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몇십년 내내 별반 변화가 없다고 생각했던 내 삶의 주변부가 얼마나 역동적으로 변화해 온 것이고, 어느 방향을 향해 흘러가는지 알게 되자 새삼 즐거웠다. 성과 관리와 조직 문화에 대해 배울 때도, 평생을 다닌 직장에서 연봉과 성과금으로 인해 수차례 직원들끼리 투닥거렸던 일이 단순히 서로의 문제만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었다. 그냥 지나치거나 누군가의 탓으로만 넘겨버릴 일들을 알게 되자, 새삼 노인 복지 뿐 아니라 다른 사회 복지 분야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한때 암흑 대륙으로만 알았던, 막연하기만 했던 세상이 점차 보이기 시작했다. 물론 아들과 함께 책상을 맞대고 앉아 공부를 하겠다고 비장하게 결심해도, 오분이면 딴짓을 하고 있으니 아직 갈길이 멀기는 하다.

 

    1학기라는 문턱에 서서

  그냥 졸업만 하면 된다는 말도 있지만, 왠지 남들보다 시험을 더 잘 보고 싶다는 생각에 시험 전날에도 잠을 이루지 못하고 공부했다.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만큼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다니는 게 슬기로운 편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내게 그런 건 핑계로만 느껴졌다. 우리 학과의 특성상 연령대가 다양한 편이고, 젊은 친구들부터 나보다 나이가 많은 분들까지 다들 함께 같은 과목을 공부하고 있다. 단지 나이 때문에 열심히 하지 않아도 된다는 건 내 성에 차지 않는, 핑계로만 느껴졌다. 내가 공부하려는 사회 복지는 봉사와 떼놓을 수 없는 관계로, 봉사를 하는 마음으로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친정 어머니는 걷기조차 힘들어도 일요일이면 일찍 일어나 밥을 짓는 봉사를 하러 나간다. 어떤 보답도 돌아오지 않는 봉사를 꾸준히 한다는 것이, 처음에는 이해가 가지 않았지만, 밥을 퍼주면서 환히 웃는 모습을 보노라니 왠지 이해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설렁설렁 생각하고 행동하면서 도움을 줘봤자 그 사람에게는 한 치도 도움을 줄 수 없을 것이다. 전력을 다한 도움이야말로 상대방을 진정으로 도울 수 있고, 나 역시 행복해질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은 성적과 과제에 허탈해 하고 전전긍긍하지만, 함께 공부하는 친구와 서로를 단단히 밟고 다져가면서 최선을 다해 누군가를 도울 준비를 하고 있다. 아마 내 다음으로 들어올 후배들 역시 갑자기 쏟아지는 레포트와 시험 앞에서, 1학기의 문턱에 서서 들어갈지 말지 고민할 수도 있겠지만 일단 들어와 보라고 말해주고 싶다. 누구보다 든든한 동지가 생길 수도 있고, 지금 잃고 손해를 본다고 생각하는 것보다 꾸준히 얻게 될 테니까.